top of page

뉴로메카, HD현대삼호중공업에 용접 특화 협동로봇 공급


▲ 용접특화 협동로봇, 옵티 시리즈


코스닥에 상장한 협동로봇기업 뉴로메카는 용접에 특화된 협동로봇 ‘옵티’ 시리즈를 출시해 HD현대삼호중공업에 공급한다. 


28일 뉴로메카는 HD현대삼호중공업에 선박 블록 용접을 위한 협동로봇 공급을 위해 HD현대로보틱스와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HD현대삼호중공업은 세계 최고의 선박건조 능력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으로, 선박, 해양플랜트, 운반설비 등의 사업을 주력으로 하는 HD현대 계열사다. 


최근 판넬 블록 조립 공장에서 사용되는 산업용 로봇 기반의 판넬 슬릿 용접 시스템이 노후화됨에 따라 교체가 필요했으며, 작업자의 안전을 위해 협동로봇을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조선소 판넬 블록의 슬릿 용접용으로 협동로봇이 첫 도입된 사례로, 그동안 뉴로메카가 다양한 용접 솔루션을 개발한 결과다. 


뉴로메카의 관계자는 이번 계약과 관련 “협동로봇 기반 용접 솔루션으로 용접선과 용접봉 간의 좌우 편차 및 거리를 동시에 보정하는 기능과 3차원 카메라를 이용해 CAD 정보 없이도 용접선을 인식하는 기능은 뉴로메카의 협동로봇이 국내에서 유일하며, 이러한 기술은 숙련된 용접사의 기술력을 상회하는 수준으로 최적의 결과물을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지난해부터 내부적으로 준비해오던 용접 특화 로봇 라인업인 옵티까지 함께 공급하게 됐다”며 “현장에서의 검증을 통해 이후 용접 분야로의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종훈 뉴로메카 대표는 “올 2월 해군 2함대 제2수리창 선체 용접 분야에 협동로봇을 도입한 바 있으며, 현재 현장에서 협동로봇 용접솔루션의 세계 최고 수준의 성능을 내고 있다”며 “군을 넘어 국내 조선 산업을 이끌어가는 대기업에 협동로봇을 공급함에 따라 뉴로메카의 기술력을 증명했다”고 밝혔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