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로메카, 다수 특허 출원으로 기술 경쟁력 강화



협동로봇 전문기업 뉴로메카가 다수의 특허 출원·등록을 통해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22일 회사 측에 따르면 2013년 설립된 협동로봇 제조기업 뉴로메카는 협동로봇의 안전기능 강화, 사용 편의성 향상, 기술·가격 경쟁력 향상을 위해 꾸준히 연구개발을 진행해왔다. 이 과정에서 현재 100건 이상의 특허를 출원, 40건의 등록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뉴로메카의 특허는 주로 협동로봇의 안전과 사용 편의성, 핵심 요소 기술에 대한 것이다.


이 중 주목할 만한 특허로는 센서 없이 로봇의 동역학 모델 만을 이용해 로봇의 충돌을 감지할 수 있는 ▲센서리스 충돌 감지 기술 특허와 충돌 감지에 대한 추론 연산 시간을 최소화하고 추론 정확도를 향상하기 위한 ▲실시간 딥러닝 추론 연산을 적용한 로봇의 충돌 감지 방법 특허다.


안전펜스 없이 사람과 함께 작업하며 상호작용하는 협동로봇의 특성 상 안전성이 중요하게 보장돼야 한다. 뉴로메카는 인공신경망을 이용해 충돌을 감지하는 기술과 충돌 감지 경계값의 튜닝, 민감도를 자동 설정하는 방법에 대한 특허 등 협동로봇의 안전 기술에 대한 특허만 20여 개 이상 출원했다. 이중 10개는 등록돼 관련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또 교시 기술에 대해서도 20여개 이상의 특허를 출원해 16건의 등록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뉴로메카는 글로벌 시장 진출의 초석을 다지기 위해 지속적인 해외출원도 진행하고 있다"며 "현재 PCT(특허협력조약) 포함 총 24건의 해외 특허를 출원했고, 미국, 유럽, 중국 등 개별 국가를 대상으로 12건의 특허를 출원한 상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요 상표들에 대해서는 미국, 유럽, 중국 등에서도 상표권을 출원하는 등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진출을 준비 중"이라며 "뉴로메카는 지속적인 지식재산권 확보 노력을 통해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고, 이를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bottom of page